미국 트루릴리전 파산보호 신청
지난해 손실 규모 7850만달러
짐보리 등 의류업체 줄파산
온라인 쇼핑에 밀린 미국의 고가 청바지 브랜드 트루릴리전이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트루릴리전은 5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 연방법원에 연방파산법 11조에 근거해 채무상환을 잠정 유보하는 파산보호를 신청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트루릴리전의 소유주인 사모펀드(PEF) 타워브룩캐피털파트너스는 골드만삭스, 와델앤리드 등 채권단과의 협상 끝에 출자전환 방식으로 5억3500만달러 부채 중 3억5000만달러(약 4051억원)를 변제했다.

WSJ는 트루릴리전이 온라인 쇼핑, 최신 스타일을 저렴한 가격에 빠르게 선보이는 ‘패스트 패션’ 등 유통업계의 큰 변화를 따라가지 못해 몰락한 미국 의류업체들의 전철을 밟게 됐다고 전했다.

트루릴리전은 유명 패션 디자이너가 이름을 내걸고 출시하는 ‘디자이너 청바지’를 한 벌에 20만~30만원대에 판매하며 200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2007년부터 2012년까지 급속히 성장해 2013년 매출이 4억9000만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이 실제 매장보다 아마존닷컴 등 온라인 쇼핑을 선호하고, 자라 H&M 등 패스트 패션 브랜드의 저렴한 청바지가 인기를 끌면서 매출이 급감했다.

회사는 최근 몇 년간 온라인 판매 채널로 인력을 재배치하기 위해 30개 소매점을 닫았지만 역부족이었다. 트루릴리전은 지난해 7850만달러 손실을 봤다. 존 에르마팅거 트루릴리전 최고경영자(CEO)는 “디지털 전환을 하는 동안 완전히 문을 닫지 않기 위해 구조조정하는 것”이라고 파산보호 신청 배경을 밝혔다.

오프라인에서 온라인 전환에 실패한 미국 의류업체들이 줄줄이 나가떨어지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 마켓 인텔리전스에 따르면 최근 2년간 아메리칸어패럴과 짐보리, 퀵실버, 퍼시픽선웨어 등이 파산보호 신청 기업 명단에 올랐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