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쟁력포럼 세미나

유희성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오른쪽 세 번째)이 6일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에서 열린 제21회 산업경쟁력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백순진 함께하는음악저작인협회 이사장, 김시범 한국캐릭터학회장, 김진해 국가미래연구원 문화분과 간사, 유 이사장, 한창완 한국애니메이션학회장,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콘텐츠산업실장.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한국 문화산업이 발전하려면 정부 지원 의존을 탈피해 민간이 자생적인 콘텐츠 재생산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시범 한국캐릭터학회장(안동대 한국문화산업전문대학원장)은 6일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에서 열린 제21회 산업경쟁력포럼에서 ‘문재인 정부 문화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회장은 “지금은 문화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이 모두 직접 지원 형태인데 이렇게 하면 비리가 발생하거나 특정 이념을 담은 콘텐츠에 몰아주는 문제가 생긴다”며 “일정 수준이나 특정 조건을 충족하면 자동으로 지원받도록 하는 간접·자동지원 제도로 바꿀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어 “컴퓨터와 스마트폰은 이제 단순한 사무용이나 통화용이 아니라 문화 콘텐츠를 즐기기 위한 단말기”라며 “단말기 제조 대기업이 자발적으로 돈을 대 콘텐츠산업을 지원하는 기금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유희성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은 문화산업계에 널리 퍼져 있는 불공정거래, 출연료 미지급 등의 문제를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전국에 뮤지컬학과가 30여 개 있는데 학생을 교육시키는 단계부터 시장 질서를 제대로 안 지키는 경우가 많다”며 “뮤지컬 라이선스 작품을 교육 등의 목적으로 활용하면서 얼마 되지도 않는 저작권료를 제대로 내지 않는데, 이런 부분을 개선해야 한다”고 했다.

중국시장에 편향된 문화 콘텐츠 수출처를 다변화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왔다. 한창완 한국애니메이션학회장(세종대 창의소프트학부 교수)은 “중국 외에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많은 동남아시아 국가에 한류 팬덤이 형성돼 있다”며 “‘아시아 콘텐츠 전문인력양성센터’를 설립해 이들을 한국에서 공부시킨 뒤 현지로 다시 보내면 한류를 확대하는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콘텐츠산업실장은 “문화산업계 현장의 얘기를 잘 듣고 수평적인 대화로 해결 방안을 찾는 문화행정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