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위, 2020년까지 추진
하반기 실태조사 착수
2020년까지 공공분야 모든 웹사이트에서 액티브엑스(ActiveX)가 사라진다.

문재인 정부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이 같은 방안을 국정과제로 추진하겠다고 6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 하반기 공공분야에서 액티브엑스 사용 현황을 조사하고 이 결과를 바탕으로 세부 추진계획을 짜기로 했다.

박광온 국정기획위 대변인은 “내년부터 2020년까지 연차적으로 제거 작업을 할 것”이라며 “불가피한 경우에는 대체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액티브엑스는 마이크로소프트(MS) 웹 브라우저인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 공인인증, 보안 등의 프로그램을 추가하는 도구다. 1년에 한두 번 접속하는 공공기관 사이트에 들어가기 위해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해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MS 웹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호환성이 떨어지고 해킹의 주요 경로로 사용되는 등 부작용이 적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 전인 지난 3월 서울 구로동 G밸리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정보통신기술(ICT) 현장리더 간담회’에서 “정부가 관리하는 사이트에서 액티브엑스는 물론 모든 플러그인을 제거하는 ‘노 플러그인’ 정책을 관철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변인은 “액티브엑스는 악성코드 감염, 프로그램 간 충돌, PC 재부팅 등 많은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공기관에서 이를 제거해 다양한 웹 브라우저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이용자의 불편이 최소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