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6일 서울 우면동 KT융합기술원에 인공지능(AI) 연구를 위한 AI테크센터를 열었다. 협력사와 AI 기술을 협력하기 위한 개방형 연구개발(R&D)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된다. 딥러닝 연구를 위해 그래픽처리장치(GPU) 72만 개로 이뤄진 ‘GPU 컴퓨팅 클러스터’도 구축했다. 황창규 KT 회장이 이날 센터 개소식에서 기념 서명을 하고 있다.

KT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