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골프채(사진)가 경매에 나왔다.

6일 미국 골프전문매체 골프다이제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전 캐디 앤드루 롬바르도는 자신이 소장하고 있던 트럼프 대통령의 아이언 한 세트를 미국 경매전문사이트인 RR옥션에 내놨다. 3~9번 아이언과 피칭웨지 등 8개로 구성된 이 아이언 세트는 테일러메이드사의 랙TP포지드(단조) 제품으로 상급자가 주로 쓰는 고급 모델이다. 2017 마스터스 우승자인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와 레티프 구센(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이 개발에 참여했다. 골프다이제스트는 “마크 킹 테일러메이드 회장이 트럼프에게 선물한 제품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의 약자 D.Trump가 호젤(클럽 헤드와 샤프트가 연결되는 부분)에 새겨진 이 아이언은 한동안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골프장에 전시돼 있다가 경매시장에 흘러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롬바르도는 “대통령이 자신의 물건에 어떻게 이름을 새기는지 클럽에 분명하게 나타나 있다”고 말했다. 경매 시작가는 1만달러로 오는 12일 마감될 예정이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사진출처 : 골프다이제스트 홈페이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