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사진)는 5일 “부패한 공직자는 국가와 국민의 적이자 그 사람이 속했던 조직의 적”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서울고검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등 검찰 개혁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렇게 말했다. 그는 “그런 논의가 시작된 발단과 배경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국민의 여망을 잘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5년 문 후보자가 담당한 ‘성완종 리스트 수사’가 부실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 수사는 정말 최선을 다했고, 좌고우면이 전혀 없었다”며 “정말 사람으로서 할 일을 다했다”고 답했다. 당시 야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은 불법 대선자금 의혹 등은 밝혀내지 못해 권력의 눈치를 본 ‘봐주기 수사’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도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하게 검증할 계획이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문 후보자의 수사팀에 의해 기소됐다가 2심에서 무죄를 받고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다. 문 후보자는 검찰 개혁 방향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것은 차차 준비해 청문회에서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