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은 온라인 쇼핑몰인 인터파크에 ‘KEB하나은행 상품몰’을 열어 각종 금융상품 판매를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모바일에서는 지난 3일부터 시작했으며, 일반 웹에서는 오는 10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 은행권이 기존 쇼핑몰에 입점해 금융상품을 판매하는 것은 KEB하나은행이 처음이다.

이 상품몰에서는 인터파크 회원 자격만 있으면 은행에 가지 않고도 간편하게 예·적금, 대출 등 각종 금융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옷이나 식품을 사는 것처럼 금융상품에 간단히 가입하는 것이 가능해진 셈이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인터넷 전문은행 출범 등 금융 환경이 모바일 중심으로 급변하는 것에 대응하기 위해 인터파크 입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