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마트카드 손잡고 7월 말 2개 상품 내놔
신한카드가 대중교통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는 할인카드를 내놨다. 문재인 정부의 서민교통비 절감 정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카드는 한국스마트카드와 손잡고 대중교통 요금을 최대 30%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 대중교통 특화카드를 이달 말 출시한다고 5일 발표했다. 두 회사는 모바일 티머니 앱(응용프로그램)으로 결제하면 요금의 20%를 절약할 수 있는 ‘모바일 티머니 신한카드’와 고속·시외버스 앱을 이용하면 30%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 ‘신한카드 올 패스’ 등 두 가지 신용카드를 선보일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대선 때 국민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광역알뜰교통카드’를 도입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이동 거리와 무관하게 일정 기간 추가 비용 없이 지하철과 버스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정액제 교통카드다. 국토교통부는 대중교통요금을 30%가량 할인해주는 광역알뜰카드 도입 계획을 마련 중이다.

‘모바일 티머니 신한카드’는 버스, 지하철, 택시, 편의점 등 티머니 모든 사용처에서 이용금액에 대해 20% 할인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바일 티머니 앱에서 후불형 서비스 카드 등록 후 티머니 사용처에서 스마트폰 단말기를 통해 결제하는 방식이다. 전월 이용금액이 30만원이 넘으면 이용금액에 따라 월 5000원부터 최대 3만원까지 할인 적용이 가능하다.

‘신한카드 올 패스’는 한국스마트카드에서 제공하는 고속·시외버스 앱에서 결제할 때 30% 할인 서비스가 제공된다. 앱에서 결제하지 않더라도 고속·시외버스 요금, 지하철·시내버스 후불교통요금과 택시 요금 10%가 할인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공약과 무관하게 이전부터 검토해온 상품”이라며 “서민이 교통비를 절감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