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5일 무산됐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는 전날 오후 11시30분까지 청문회를 이어가면서 조 후보자의 능력과 도덕성을 검증했지만, 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일정에 합의하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적격’ 의견으로 보고서를 채택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채택에 부정적이다. 정 후보자가 거주하는 경기 성남시 주택의 증여세 탈루 의혹과 관련해 해명이 명확하지 않고, 이념 편향성이 강해 공직을 수행하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여가위는 이날 오전 한국당과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여가부 소관 추가경정예산에 대한 심의에 착수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