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이 양성자치료기 가동 1년 만에 치료 환자 500명, 치료 건수 9000건을 돌파했다고 5일 발표했다.

비슷한 시기에 문을 연 다른 나라 양성자 치료시설보다 두 배 정도 높은 수치다. 간암, 두경부암, 소아 뇌종양, 폐암 등의 치료가 많았다.

병원에서 3개월 동안 간세포암 환자 78명을 추적관찰했더니 70%는 종양이 완전히 없어졌고 종양이 커진 환자는 10%에 불과했다. 환자 90%에게서 치료 효과가 있었다는 의미다. 양성자는 기존 방사선과 달리 정상 조직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이 같은 이유로 간암 치료 후에도 간 기능 저하 부작용이 없었다. 폐암은 기존 방사선 치료보다 폐 보호 효과가 두 배 정도 높았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