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는 제10회 발전공로상 수상자로 권영대 덕홍상사 회장(80) 등 여섯 명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수상자는 권 회장을 포함해 김영대 대성 회장(75), 고(故) 김영환 송원그룹 회장, 박병준(83)·홍정희(82) 부부, 신승일 박사(79) 등이다. 발전공로상은 인격과 덕망을 겸비하고 서울대 발전에 크게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에 그 공로를 표창하고자 서울대가 2008년부터 주는 상이다.

권 회장은 1998년 교내 제약동 중축을 위해 사재 7억원을 쾌척하는 등 약학 교육 발전과 인재 양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