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통신기기업체인 인포마크가 가볍고 오래가는 모바일 라우터 신제품(사진·모델명 슬림 에그 IML 500)을 5일 내놨다. 슬림 에그는 LTE를 와이파이 신호로 바꿔줘 스마트폰은 물론 태블릿PC, 노트북 등으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해주는 제품이다. 슬림 에그는 무게를 73g으로, 두께는 8.5㎜로 줄여 휴대성을 높였다. 저전력 설계로 한 번 충전하면 최대 16시간 연속 사용할 수 있다. 절전 기능을 이용하면 최대 600시간까지 대기 시간을 연장할 수 있다.

슬림 에그의 사용 정보를 확인하거나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전용 앱(응용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면 슬림 에그의 데이터 사용량, 배터리 잔량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