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골프 선수들, 부쉬넬 거리측정기 사용한다
대한골프협회와 골프 레이저 거리측정기 부쉬넬 공식 수입원 카네가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부쉬넬을 지원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카네는 지난 3일 신재호 카네 회장과 강형모 부회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발표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골프 국가대표 선수들은 부쉬넬의 최신형 레이저 거리측정기 ‘Pro X2’를 지원 받는다. 올 상반기 출시된 신제품 Pro X2는 슬로프-스위치 기술을 통해 영국왕립골프협회(R&A)와 미국골프협회(USGA)의 향후 룰 개정에도 대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두 협회는 ‘골프규칙 현대화 계획’을 통해 2019년부터 정식대회에서도 거리측정기 사용을 인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내외 투어에서 거리측정기 사용이 단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런 점을 감안했을 때 이번 협약은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직접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강형모 부회장은 “카네의 한국 골프국가대표팀을 위한 정성과 부쉬넬의 기술력에 대한 믿음으로 이번 후원을 체결하게 됐다”며 “골프 국가대표팀이 최고의 거리측정기인 부쉬넬을 통해 더욱 우수한 성적을 올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신재호 회장은 “Pro X2는 부쉬넬의 모든 기술과 혁신이 집약된 제품”이라며 “골프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과 대회 참여에 도움이 될 것이다.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더욱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