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수

래퍼 정상수가 지난 4월에 이어 술집에서 또 난동을 피워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5일 정상수가 술집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고 출동한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고 밝혔다.

이날 정상수는 오후 2시 서초동의 한 술집에서 술을 먹다 손님과 시비가 붙어 폭행했다. 그 뿐만 아니라 출동한 경찰까지 폭행, 결국 공무집행 방해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됐다.

정상수는 앞서 지난 4월 엠넷 '쇼미더머니6'에 출연할 당시 술집에서 난동을 부려 경찰의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된 바 있다.

네티즌들은 정상수가 또 술집 난동을 피웠다는 보도에 "술버릇은 못 고친다", "사회와 격리가 필요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