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초등생 살인범

인천 초등생 살인범

인천 초등생 살인범에 대한 재판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변호사 수임료가 눈길을 끌고 있다.

4일 인천지법 형사15부 심리로 열린 324호 법정에서 인천 초등생 살인범 김양 측 변호인은 "우리 법 체계에서 성인에게 가장 무거운 처벌이 사형입니다. 미성년자에게 가장 무거운 죄는 징역 20년인데 20년을 선고할 수밖에 없는 건입니다"며 "변호인이 해줄 게 없다"고 말했다.

공범으로 지목된 박양은 사건 발생 직후 무려 12명의 변호사를 선임한 바 있다.

하지만 결국 변호사 12명 가운데 9명이 이번 재판에서 제외됐다. 배제된 변호사 9명 중에는 인천지검 부장검사 출신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변호를 맡은 바 있는 부장판사 출신 등이 포함됐다.
화려한 이력만큼이나 고액의 수임료로 알려진 데에 대해 해당 법무법인의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수임료가 억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정확한 액수는 말하지 못 하지만 실제 수임료는 그보다 적다"고 밝혔다.

이어 "'수임료도 적은데 왜 박양을 변호하게 된 것이냐"는 질문에는 "나도 모른다"고 답했다.

또 "박양을 변호하는 것이 회사 이미지에는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박양 부모에 대해선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