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케이블 설치 어려운 스키점프대서 서비스 시연 성공
평창 시작으로 전국 도서산간 확대 적용 계획

KT 직원들이 5G WTTx 솔루션이 적용된 5G 기지국을 활용해 알펜시아 스키점프대 라운지에 인터넷 커버리지를 확보하고 있다. (자료 KT)

KT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이 개최되는 알펜시아 경기장 스키점프대 정상에서 5세대(5G) 기가인터넷 커버리지를 확보하는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테스트에는 '5G WTTx'(Wireless To The x) 솔루션이 활용됐다. WTTx는 정보 전달을 광케이블이 아닌 무선으로 대체하는 솔루션이다. 무선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광케이블 등 인프라 구축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기가인터넷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KT는 삼성전자와 협력해 알펜시아 스키점프대 정상에 위치한 라운지에서 5G WTTx 솔루션을 활용해 5G 단말을 무선으로 연결, 기가인터넷 커버리지를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기지국은 스키점프대 정상 라운지와 420m 떨어진 알펜시움 메인스타디움 '평창 5G 센터'에 있다.

향후 KT는 전국 도서산간에 5G WTTx 솔루션을 확대할 계획이다. 평창 5G 센터를 거점으로 5G 시범 서비스와 상용화에 대비한 필드 테스트도 진행한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