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맞춤형 에너지 최적 운영 등 서비스
24시간 모니터링 및 원격 수리 지원

경기도 구리시의 농수산물센터에서 KT 모델이 KT-MEG을 활용한 ESS 원격관제를 시연하고 있다. (자료 KT)

KT가 융합형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KT는 인공지능(AI) 에너지 관리 플랫폼 ‘KT-MEG’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ESS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실시간으로 관제 기능을 갖추면서 고객 맞춤형으로 최적화된 운전 서비스와 ESS 운영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

ESS는 에너지를 저장했다가 필요에 따라 사용하는 장치다. ESS를 활용하면 전력피크요금 절감, 안정적 전력 수급 효과를 볼 수 있다. 공장이나 공공기관 등 전기 사용량이 많은 건물은 기본요금과 사용요금을 절감할 수 있다.

KT의 에너지 최적운영 관리 시스템은 피크제어·신재생 에너지 안정화·주파수 조정 등의 기능을 표준화했다. 한 개의 에너지 최적운영 관리 시스템에 태양광·풍력·디젤 등 다수의 발전원과 기기들을 병렬 연결해 통합 운영할 수 있다. 고객 맞춤형 ESS 컨설팅과 종합 솔루션 제공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실시간 관제는 경기도 과천에 위치한 스마트에너지 관제센터(KT-MEG 센터)에서 이뤄진다. 센터에서는 전력 사용 현황, 배터리 충전 및 효율, 성과 분석 등을 24시간 모니터링 하고 있다. 장애가 발생할 경우 원격 수리도 지원한다.

KT는 이 같은 기술력을 기반으로 지난 5월부터 국내 최대 아연괴 생산업체 '영풍 석포제련소'에 국내 최초·최대 규모 33㎿h ESS를 구축 중이다.

김영명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은 "최근 신정부의 친환경 에너지 정책 강화로 에너지 다소비 기업들을 중심으로 ESS도입이 더욱 주목 받고 있다"며 "KT가 자체 보유하고 있는 혁신적인 ESS 기술과 관제 역량을 기반으로 에너지 절감은 물론 에너지신산업 육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