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수 또 술집 난동

정상수 또 술집 난동

래퍼 정상수가 또 술집에서 난동을 피워 경찰에 입건됐다.

5일 YTN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정상수에 대해 "5일 새벽 2시쯤 서울 서초동에서 24살 박 모 씨가 자신을 비웃었다며 박씨와 박씨 일행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정상수는 폭행 과정에서 주점 테이블과 의자를 엎는 등 난동을 부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까지 폭행해 결국 공무집행 방해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됐다.

앞서 정상수는 지난 4월 서울 마포구에 있는 술집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려 경찰의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된 바 있다.

당시 정상수는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쇼미더머니6' 도전을 포기, "자중하겠다"고 밝혔다.

정상수는 앞서 '쇼미더머니' 시즌3 이후 시즌5까지 3년 연속 도전장을 내밀며 '개근 래퍼'로 이름을 알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