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과 벤처업체 이에이치아이가 출시한 IoT 기기 '스마트 트래커'. /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개인 물품이나 스마트폰 분실을 예방해주는 사물인터넷(IoT) 기기 '스마트 트래커'를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이 벤처업체 '이에이치아이'와 함께 선보인 스마트 트래커는 스마트폰과 20~30m 이상 멀어지면 신호를 보낸다. 거리가 다시 해당 범위로 좁혀지면 근접 알림음이 울린다. 스마트폰과는 블루투스 통신으로 연결된다. 건빵 크기의 태그형(36X22X4.5mm)과 신용카드 크기의 카드형(86X54X1.3mm) 2종으로 출시됐다.

태그형은 자동차키나 핸드백, 캐리어 등에 매달거나 리모컨, 태블릿 등에 부착해 사용할 수 있다. 카드형은 신용카드와 비슷한 형태로 주로 지갑이나 여권 등에 넣어 쓰기 좋다.
스마트 트래커에는 버튼이 탑재돼 블루투스 통신이 되는 범위 안에서 해당 버튼을 누르면 스마트폰에서 소리가 나 위치 확인이 가능하다. 태그형에는 버저가 내장돼 있어 스마트폰에서 트래커에 소리가 나도록 하는 반대 방식도 가능하다.

스마트폰과의 연결이 끊긴 마지막 위치를 지도를 통해 확인할 수도 있다. 국내의 경우 해당 위치까지의 이동 경로를 T맵 경로 탐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 트래커는 11번가, 롯데닷컴, G마켓 등의 온라인 마켓과 T월드 대리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가격은 태그형과 카드형 각각 1만4900원, 2만9900원(부가세 포함)이다. 출시 기념으로 다음달 말까지 할인가 9900원과 1만9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스마트 트래커는 SK텔레콤의 스마트홈 앱(응용프로그램)과 연결되며 이동통신사와 상관없이 이용 가능하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