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한국서비스대상 - 명예의 전당

현대백화점(대표 박동운·사진)은 고객에게 가장 신뢰받는 기업을 만들기 위해 서비스 혁신에 힘쓰고 있다. 업계 유일의 ‘공개형 고객의견(VOC) 게시판’을 운영하는 게 대표적이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4월 네이버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음성기반 통역 서비스인 ‘파파고(인공지능 번역 서비스)’를 매장에 도입했다. 직원들이 외국인 고객을 맞아 사용할 수 있는 접객 용어·상품 설명, 세금환급 절차 등을 영어 일어 중국어로 제공하고 있다.

사회복지재단을 통해 전문적인 아동복지 프로그램과 소외계층 지원사업도 전개한다. 청각장애 아동의 인공 달팽이관 수술비와 치료비를 지속적으로 지원해 왔다. 협력사 직원의 처우 개선에도 신경쓰고 있다.

조아란 기자 ar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