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한경 최고위 창조경영과정(ACE 아카데미)’ 졸업생들이 4일 서울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에서 열린 총원우회 출범식에서 김영주 이화여대 총동창회장(앞줄 왼쪽 일곱 번째), 안진희 이화여대 울산지부 총동창회장(다섯 번째), 이병구 총원우회장(여섯 번째) 등과 함께 손을 맞잡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이화여대와 한국경제신문사가 공동 운영하는 ‘이화·한경 최고위 창조경영과정’ 총원우회가 4일 출범했다. 이화여대와 한경은 이날 서울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에서 ‘이화·한경 최고위 창조경영과정(ACE아카데미:Advanced Creative Executive Academy)’ 총원우회 출범식을 열었다. ACE 아카데미 총원우회장으로 추대된 이병구 네패스 대표는 축사에서 “총원우회 출범을 통해 ACE 아카데미 졸업생들만의 끈끈한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CE아카데미는 기업 최고경영자(CEO) 등을 대상으로 문화·감성·디자인 경영과 미래 기술을 융합한 교육과정을 제공하는 최고위 과정이다. 2015년 9월 개설 후 1~3기 졸업생 141명을 배출했다. 이 중 101명이 이화여대 개교 130년 이래 첫 남성 동문으로 이름을 올렸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