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타당성 연구용역 2028년까지 1조2730억 투입
부산시, 부산항 기지 건설…입지 선정 놓고 논란 지속

해상부유식 LNG 벙커링 터미널 조감도. 경상남도 제공

조선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대두되고 있는 LNG 벙커링 사업을 놓고 경상남도가 사업에 착수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는 반면 부산시는 3년째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경남도는 2028년까지 1조2730억원을 들여 LNG 벙커링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클러스터 구축에 나선다고 4일 발표했다. LNG 벙커링은 LNG 연료추진 선박에 연료를 공급하는 것을 말한다. 선박 배출가스 규제 강화로 기존 연료가 LNG로 바뀌면서 관련 선박시장도 새롭게 형성될 전망이다.

도는 이 사업을 구체화하기 위해 이달부터 연구용역비 3억원을 투입, ‘LNG 벙커링 클러스터 구축 타당성 연구용역’을 한다. 결과에 따라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 및 공모사업을 통해 기반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도와 고성군의 ‘LNG 벙커링 핵심기자재 지원 기반 구축사업’이 정부 공모 지역거점사업으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LNG 벙커링 클러스터 구축의 단위 사업 가운데 하나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310억원을 투입해 고성군 동해면 조선해양특구 인근 3만여㎡ 부지에 LNG 벙커링 기자재 성능시험 설비를 구축한다.

동시에 도는 네덜란드 국립응용과학연구소와 LNG 연료추진선박 연관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해 정책과 기술 교류, 관련 연구기관 및 기업체 협력에도 나서고 있다.
류명현 도 국가산단추진단장은 “경남은 LNG 운반선 건조를 주력으로 하는 대형조선소 2곳과 중형조선소 3곳, 1273개의 조선기자재 업체가 밀집해 있어 LNG 벙커링 클러스터 구축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부산시는 입지를 둘러싼 논란 때문에 3년째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2015년 1월 민간업체(폴라리스쉬핑)가 부산신항 입구에 있는 호남도 일대에 6000억원을 투자해 벙커링 기지를 짓겠다고 제안하면서 사업 추진이 가시화할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항만 운영 차질을 우려한 터미널 운영사 등 항만업계의 반발과 항운노조의 사고 위험성 제기, 호남도와 인접한 곳에 컨테이너 부두를 건립하는 민자사업자와의 이해관계 대립 등이 맞물리며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부산 항만업계 관계자는 “부산항의 미래를 위해 LNG 벙커링 기지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신항 입구라는 점 때문에 선박 운항에 지장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창원=김해연/부산=김태현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