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 홈커밍' 톰 홀랜드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톰 홀랜드가 귀여움을 강조한 10대 스파이더맨으로 분한 소감을 털어놨다.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에서 영화 '스파이더맨 : 홈커밍'의 배우 톰 홀랜드, 제이콥 배덜런과 존 왓츠 감독의 내한기념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톰 홀랜드는 "귀엽다는 말은 칭찬이라고 생각한다. 캐릭터상 고등학생이기 때문에 남성미가 풍기면 청소년 모습은 상실된다. 감독이 고등학생의 면을 부각하고, 황당한 상황에 놓여졌을때 어떻게 할 것인가에 집중하자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제이콥 배덜런은 "나에겐 충분히 매력있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2008년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로 데뷔한 톰 홀랜드는 올해 스물 두 살이된 영국 배우로 역대 '스파이더맨' 중 최연소다.

지난해 개봉된 '캡틴 아메리카 : 시빌워'를 통해 아이언맨에게 최첨단 수트를 선물 받고 외계 물질을 밀거래하는 사상 최악의 적 벌처(마이클 키튼)와 위험한 싸움을 벌인다.

'스파이더맨 : 홈커밍'은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게 발탁돼 '시빌 워'에서 활약을 펼쳤던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새로운 수트를 선물 받고 세상을 위협하는 적 벌처(마이클 키튼)에 맞서 진정한 히어로로 발돋움하는 이야기다. 오는 5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