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성건영 '미사 우성 르보아파크2' 분양 마감 초읽기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인공지능(AI) 스피커 장착
입지·분양가·상품성을 두루 갖춘 '미사 우성르보아파크2'가 분양 완판 초읽기에 들어갔다.

한강 조망 생활권이자 강남 접근성이 좋은 하남 미사지구 입지, 3.3㎡당 800만원대의 주변 시세 대비 저렴한 분양가, 첨단 사물인터넷(IoT) 시스템 적용 등 특장점이 부각되면서 수요자들의 호응이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수익형부동산업계의 강자 우성건영이 짓는 '미사 우성르보아파크2'는 연면적 3만7712㎡, 지하 6층~지상 12층 규모의 오피스텔 480실과 상가 134실로 구성된다. '주거형'과 '호텔형' 등 두 가지 콘셉트로 구성돼 있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미사역’(예정)과 도보 3분 거리의 초역세권에 위치하며, 중심상업지구과 가깝고 한강과 망월천 중앙수변공원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강남 20분대, 잠실 10분대 등 강남 생활권이 가능하고 인접 배후수요는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 등이 개발 완료되면 약 7만6000여 명이 예상된다.

이번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첨단 사물인터넷(IoT) 오피스텔'이라는 것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첨단 IoT 시스템을 처음 적용했다. 모바일을 통해 외부에서 다양한 가전제품을 조작할 수 있다. 입주자들은 '누구'를 통해 조명이나 각종 전자기기를 키거나 끄고 외부에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출입문 열림 감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보안 상황 점검도 가능하다.

우성건영은 계약자에게 최첨단 SK텔레콤 인공지능(AI) 스피커(NUGU)를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 스피커에 "공기청정기 꺼"라고 말하면 자동 제어가 된다. 스피커와 함께 제공하는 '스마트 플러그'를 활용하면 일반 가전제품도 IoT 시스템으로 호환된다.

견본주택은 올림픽공원 인근 강동구 성내동 468의5에 위치해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