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 2차 푸르지오' 조감도.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이달 부산 서구 서대신동 서대신6구역을 재개발하는 ‘대신 2차 푸르지오’를 분양한다. 부산지하철 1호선 서대신역 바로 앞에 들어서는 역세권 단지다.

대신 2차 푸르지오는 지하 3층~지상 31층, 7개 동 규모로 지어진다. 전용면적 39㎡~98㎡ 총 815가구 가운데 조합원과 임대분을 제외한 41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전용면적별로는 △39㎡ 35가구△59㎡ 16가구△72㎡ 80가구△84㎡ 188가구△98㎡ 96가구다.

단지는 지하철역 두 곳을 끼고 있다. 도보 5분 거리엔 서대신역, 10분 거리엔 동대신역이 있다. 동서남북으로 길이 뚫려 있어 부산 어디든 진출입이 쉬운 게 특징이다. 아파트 앞 부산터널을 이용하면 KTX 부산역까지 자동차로 10분 거리다. 구덕터널은 낙동강변 사상공단으로 이어진다. 단지 서쪽으로 붙어 있는 대티터널은 사하구 시가지로 이어진다.

화랑초·경남고·부경고 등 여러 곳의 학교가 단지와 가깝다. 고덕운동장 인근 학원가까지는 600m 거리여서 자녀들이 걸어서 다닐 수 있다. 부산대병원과 동아대병원 등 대형병원이 남북으로 있다.
단지는 남향 위주로 배치된다. 센서식 싱크절수기, 대기전력 차단장치, LED 조명 등 등 관리비 절감 시스템이 대거 도입된다. 엘리베이터는 움직일 때 발생하는 에너지를 전력으로 변환하는 전력회생형 승강기가 사용된다.

단지가 준공되면 내년 서대신7구역에서 입주하는 ‘대신 푸르지오’와 함께 1800여가구 규모의 푸르지오 브랜드 타운을 형성하게 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서부산권의 랜드마크 단지가 될 것”이라며 “분양 전부터 지역민들의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단지가 들어서는 부산 서구가 규제에 포함되지 않아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지난달 발표한 ‘6·19 부동산대책’엔 해운대구·연제구·동래구·남구·수영구·부산진구·기장군 등 부산시내 7개 지역이 청약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지만 서구는 포함되지 않았다. 따라서 분양권 전매제한이나 1순위 자격 강화·재당첨 제한 등의 규제를 받지 않는다.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은 종전대로 각각 70%와 60%가 적용된다.

대신 2차 푸르지오 모델하우스는 단지가 지어지는 서구 서대신동2가 411-10에 이달 문을 연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가까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