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진상조사단(단장 김관영 의원)은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파문과 관련 당원 이유미 씨 단독 범행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은 3일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파문과 관련한 최종 조사결과를 발표한다. 국민의당은 전날 안철수 전 대표 대면조사를 끝으로 관련 조사를 마무리짓고 조사단 구성 6일만인 이날 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국민의당은 안 전 대표를 비롯해 이준서 전 최고위원, 박지원 전 대표, 장병완 의원, 대선 당시 공명선거추진단장이었던 이용주 의원, 김성호 수석부단장, 김인원 부단장 등 관련자들을 잇따라 조사한 결과 당원 이유미 씨의 단독 범행으로 잠정 결론내렸다.

관심을 모았던 대면조사 결과, 안 전 대표는 의혹제보가 조작된 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국민의당의 결론지었다. 국민의당은 향후 검찰 조사를 지켜보며 대선 당시 거짓 제보를 걸러내지 못한 데 대한 당 관계자들의 책임 유무를 판단한다는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