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6과 최혜용이 2일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 오픈 최종라운드 3번홀에서 세컨샷 전 코스를 바라보고 있다.

KLPGA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