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 사진=한경 DB

대선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 취업 특혜 의혹 제보를 조작했다는 파문에 휩싸인 국민의당이 진상조사단 차원에서 2일 당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를 대면 조사한다. 계속된 논란에도 안 전 대표가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지 않은 상황이라 조사 결과가 주목된다.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진상조사단이 안 전 대표를 대면 조사하기로 했다"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보고받기로 했다. 단장에게 조사의 일체 권한을 줬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안 전 대표에 대한 대면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이번주 초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국민도 속고 국민의당도 속았다"고 언급한 박 비대위원장은 "당 진상조사단이 성역 없이 조사하겠다"면서 "진실만이 우리를 구할 것이다. 검찰 수사 후 필요하면 특검이라는 더 가혹한 검증이라도 받겠다"고 강조했다. "진상조사 결과가 나오면 왜 진짜 검증이 부실하게 됐는지, 부실검증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는지를 따져 책임 유무를 결정할 것"이라고도 했다.

다만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당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비판에 대해서는 "집권여당이 기다렸다는 듯 국민의당 죽이기에 나섰다"며 '파괴공작', '정치보복'으로 규정했다. 그는 "얄팍한 계산과 치졸한 정략으로 국민의당을 파괴할 수 없다. 불난 집에 부채질하고 기름을 붓는 것을 묵과하지 않겠다"며 날을 세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