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 캡처

Mnet ‘쇼미더머니6’가 역대 첫 방송 시청률 중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30일 첫 방송한 ‘쇼미더머니6’에서는 역대급 프로듀서 군단과 실력파 래퍼들이 등장했다.

‘쇼미더머니6’ 첫 방송은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 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2.2%, 최고 2.5%를 기록하며 역대 쇼미더머니 첫 방송 시청률 중 최고 성적을 얻었다.

프로그램의 주요 타깃층인 남녀 15세~34세층과 남녀 20세~49세 층에서 종편과 케이블 기준으로 동시간대 1위 자리도 석권했다.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부분은 프로듀서 지코X딘의 등장 장면 (닐슨코리아/전국기준)이었다.
방송에서는 처음 합류한 프로듀서들의 캐릭터와 심사 스타일이 조명됐다. ‘타이거JK’, ‘비지’, ‘딘’, ‘최자’, ‘개코’ 등이 심사위원으로 출연했다.

첫 방송부터 실력파 출연자들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신예 래퍼 ‘펀치넬로’, '주노플로’, ‘해쉬스완’, ‘페노메코’, ‘넉살’ 등이 수준급 랩 실력으로 프로듀서들에게 호평 받았다.

Mnet 래퍼 서바이벌 ‘쇼미더머니6’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