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양국 정상 간 상견례 및 만찬이 2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야기하고 있다. 워싱턴=청와대사진기자단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대선 승리를 예상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부부 공식 환영 만찬에서 "많은 이들이 예상하지 못했지만 나는 문 대통령이 당선될 걸 알고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아주 환상적인 일을 해낸 것"이라며 "아주 큰 축하를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한국 국민들을 매우 존경하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북핵 문제와 한·미 FTA 등 갈등이 예고된 사안에 대해선 많은 대화가 필요하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북한, 무역 등의 복잡한 문제에 대해 우리 국민과 토론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정상회담에서) 그것들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래서) 시간이 늦어질수도 있다"고 웃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