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과 동해안을 최단 거리로 잇는 서울~양양 고속도로가 오늘(30일) 완전 개통된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양양 고속도로(150.2㎞)의 마지막 구간인 동홍천~양양(71.7㎞) 구간이 30일 오후 8시 개통된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양양 고속도로는 2004년 착공해 2009년 서울에서 동홍천(78.5㎞) 구간이 먼저 개통됐고, 이번에 13년 만에 전 구간이 개통되는 것이다. 이로써 서울에서 양양까지 이동 거리는 기존 175.4㎞에서 150.2㎞로, 25.2㎞ 줄었다. 주행 시간도 2시간 10분에서 1시간 30분으로 줄면서 서울에서 동해안까지 90분이면 갈 수 있게 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동 거리·시간 단축으로 연간 2035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기대되고, 평창 동계올림픽과 휴가철 기간 교통 정체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