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빅뱅 탑 / 사진=최혁 기자

대마초 흡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그룹 빅뱅 탑이 첫 공판을 받기 위해 2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탑은 입대 전인 지난해 10월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가수 연습생 한 모 씨와 네 차례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