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해이 아담스호텔 연회장에서 열린 수행 경제인 및 교포 기업인들과의 차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허문찬 기자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주요 기업인들에게 "우리 정부의 구상이 실현되는 과정에서 안심하고 한국에 투자할 수 있다"며 "더 나아가 북한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방미 첫 날인 28일(현지시간) 문 대통령은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북핵 해결을 위한 구상과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안보 리스크는 우리가 넘어야 할 과제이지만 그것을 넘어서면 우리는 새로운 기회와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많은 기업들이 새로운 성장 출구로 북한을 생각하고 있다"며 "그러나 한반도의 평화가 전제되지 않으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견고한 한미동맹을 토대로 북핵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새 정부의 정책 방향은 한국경제의 도약과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할 뿐만 아니라 한국을 더욱 매력적인 투자처로 만들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JP모건 제너럴 일렉트릭(GE) 등 미국 주요 기업인들과 문 대통령의 방미를 수행 중인 국내 기업인 250여명이 참석했다.
/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