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곤 후보자 청문회 유성엽 김석기 /사진=JTBC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이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자료 제출 공세에 자제를 당부했다.

29일 국회에서 열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의 청문회가 본격적인 진행에 앞서 여야 의원들의 고성으로 지연됐다.

이에 유성엽 위원장은 "의사진행 발언은 실체적인 진실 규명을 위하였으면 한다"라며 "정치 공세적 의사진행 발언은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또 "자료제출 관련 의사진행 발언을 그만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은 "후보자의 자료제출 자세에 상당한 문제가 있다. 교육감 선거 보전비용 자료 제출을 요구하니 반쪽 짜리 자료를 제출했다. 후보자가 어떤 생각을 하고 이 자리에 와있는 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김상곤 후보자는 석사학위 논문 130여 군데, 박사학위 논문 80여 군데를 표절하고 학술논문에서 44군데를 중복게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도덕성·이념논란 등 신상문제를 비롯해 최근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외고·자사고 폐지, 2021학년도 수능 절대평가 전환 등 첨예한 쟁점의 중심에 놓여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