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인스타그램, 한경DB

급성구획증후군 진단을 받고 휴식 중인 배우 문근영이 SNS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28일 문근영은 "나 잘 있어. 걱정마. 미안하고 그보다 더 고마워"라며 글과 함께 컵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정말 좋아하는 컵. 사실 그 어떤 것에도 애착이라는 걸 잘 갖는 사람이 아니라서.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럼에도 불구 하고 여전히 내 곁에 존재하는 이 컵"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쩌면 자연스러운 실수도, 실패도, 변화도. 살아가야하기 때문에, 살아있기 때문에, 있었던 모든 과정들을 누군가와 공유한다는 게 엄청 힘들었었는데 지나고보니 나의 성장 과정을 누군가가 함께 해주고, 심지어는 그 모자라고 부족한 선택들을 지켜봐주고, 더더 심지어는 그 바보 같은 순간들을 응원해주고, 그런 삶을 살았다는 것에 새삼 감사하단 생각이 들었다. 문득 이 컵을 깨끗이 씻다가"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근영은 지난 2월 오른쪽 팔에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해 병원 진료 후 급성구획증후군이란 진단을 받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