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28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 청문회에서 "국민들은 이미 제기된 문제만으로도 국방부 장관을 수행하기에 부적격한 인사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진석 의원은 "보수와 진보 언론 모두 송영무 후보가 장관 직에 부적합하다는 논조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이 대부분인 광화문1번가에서도 송영무 후보가 부적합하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비판했다.

정진석 의원은 이어 "군에서 대장을 지낸 사람이 퇴역 후 방산업체에 보수를 받는 자리로 간 사례가 드물지 않냐"며 "사례가 있다면 얘기해 달라"고 송영무 후보에게 질문했다.

이에 대해 송영무 후보는 "이름을 거론하기는 어렵지만 몇 분이 있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