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28일 음주운련 논란과 관련해 “26년 전에 젊었을 때 한 실수가 대단히 잘못됐다는 반성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을 만나 “국민 앞에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국민들께 진실하게 모든 것을 밝히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후보자는 고액 자문료 논란에 대해서도 “국민의 시각으로 보면 이해가 되지 않으실 것 같아 대단히 송구하다”고 말했다.

음주운전 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청문회 때 정확하게 말하겠다”고 말끝을 흐렸다.
/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