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지난 27일 ‘문준용 제보조작 파문’과 관련해 “당에서 조작을 지시했거나 그런 게 밝혀지면 제가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사전에 조작 여부를 알았다든지, 당의 조직적 은폐 여부만 드러나도 사퇴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개입 의혹을 제기했던) 5월5일이면 이미 대선 판이 기울었다. 뭘 해도 안 먹힐 시간”이라며 “이건 그냥 하던 것을 이왕 열심히 해보는 거지, 그 정도 (국면전환용 기획) 카드도 아니다. 그럴 사건이 아니었다”라고 당 차원의 기획설을 부인했다.
이 의원은 또 사실을 털어놓자는 이유미씨를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대선이 끝나면 고소고발은 취하된다’고 무마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일반적인 얘기를 한 것이다. 조사를 받으면 귀찮긴 하겠지만 끝나지 않겠느냐는 얘기”라고 했다. 아울러 이 전 최고위원도 조작 사실을 지난 25일에야 알았다는 게 이 의원 설명이다.

이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당 선대위 공명선거추진단장을 맡아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특혜채용 의혹 제기를 주도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