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가 2% 가량 상승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8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86센트(1.98%) 오른 배럴당 44.2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에는 44.44달러까지 오르며 지난 19일 이후 최고치를 나타내기도 했다.

미국석유협회(API)는 이날 오후 원유재고를 발표할 예정이다. 시장 전문가들은 미국의 원유재고가 230만배럴 감소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