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엄용수 /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엄용수가 "이혼소송 덕분에 재산을 지켰다"고 고백했다.

27일 오전 방송된 KBS '아침마당'에 출연한 엄용수는 두 번의 이혼을 언급하며 "66년을 살았다. 그렇게 따져보면 33년에 한 번씩 한 거니까 많은 것은 아니다"는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처음에 결혼을 했다가 헤어진 분은 내 아들을 낳아주고, 내 재산까지 지켜준 고마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료가 돈을 빌려달라고 해서 은행 융자를 받아 빌려주려고 했다. 하지만 빌려줄 수 없었다"며 "대출이 안됐다. 알고보니 이혼소송 중이라 모든 재산이 가압류 된 상태였다"고 털어놨다.

엄용수는 "그 때 생각한 것이 내 운명은 헤어지던가, 거지가 되던가 둘 중의 하나라는 것"이라고 농담을 던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