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골육종 병역 면제 판정 /

배우 유아인이 병역 면제 판정을 받았다.

27일 유아인 소속사 UAA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기존 질환(골종양)으로 인해 2017년 6월 27일 병무청으로부터 '현역 자원 활용불가', 병역 면제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배우의 건강 문제를 최우선에 두고 치료를 적극 지원할 것이며 신중한 경과 관찰과 세심한 관리를 함께 하겠다"고 전했다.

유아인이 앓고 있는 골육종은 뼈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이다. 이 병은 수술, 항암 약물 치료, 방사선 등을 통해 치료한다.

한편 유아인은 2013년 영화 '깡철이'를 촬영하다 어깨 부상을 입은 후 2014년 영화 '베테랑' 촬영에서 같은 부위의 증상이 재발, 꾸준히 치료를 받아왔다.
유아인은 뼈에 발생하는 원발성 악성 종양 골육종 진단서를 병무청에 제출, 판정 보류 등급인 7급을 받은 후 5차 재검을 받은 바 있다.
.
<유아인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배우 유아인 소속사 UAA입니다.

소속 배우 유아인의 병역 의무에 대한 병무청의 판정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배우 유아인은 기존 질환으로 인해 2017년 6월 27일 병무청으로부터 '현역 자원 활용불가', 병역 면제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소속사는 배우의 건강 문제를 최우선에 두고 치료를 적극 지원할 것이며 신중한 경과 관찰과 세심한 관리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