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세 인스타그램

팝스타 비욘세가 초특급 산후조리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피플 보도에 따르면 비욘세와 제이지는 침실 10개, 욕실 14개가 딸린 저택을 임대해 딸 블루 아이비, 새로 태어난 쌍둥이와 함께 생활 중이다.

매체는 "이 빌라의 월 임대료는 40만 달러, 우리 돈 4억 5000만 원에 이른다"고 부동산 관계자의 말을 전하며 "비욘세 부부와 쌍둥이는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이 집에서 여름을 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욘세와 제이지는 2008년 결혼, 2012년 첫 딸 블루 아이비를 얻었으며 지난 12일 로스앤젤레스의 한 병원에서 쌍둥이를 출산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