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최진리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설리(최진리)가 '리얼'에서 파격적인 노출 연기를 소화했다.

26일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리얼'의 언론시사회에서 설리는 "처음 시나리오 받았을때 어려웠는데 재밌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좋은 선배님들과 수현오빠와 영화촬영 한다는 생각에 설렜다. 큰 도전이 될 수 있을 듯 했다"라고 말했다.

이날 설리는 "많은 부분에서 쉽지 않았다. 힘들고 고민도 많았다. 하지만 재밌었다"라고 밝혔다.
영화에서 설리는 전라의 노출신까지 소화했다. 설리는 "필요한 부분이라고 생각을 했었다"라고 덤덤하게 촬영 소감을 전했다.

'리얼' 개봉 전 설리는 독특한 SNS 행보를 통해 구설수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이에 대해 설리는 "SNS에 관해서는 개인적인 문제다보니 지금 얘기하기는 좀 그렇다"라고 선을 그었다.

'리얼'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느와르다.오는 6월28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