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했던 수송용 에너지 상대가격의 합리적 조정, 일명 에너지 세제개편을 추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최영록 기획재정부 세제실장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최근 열리거나 개최할 예정인 세제개편 공청회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내달 4일 열리는 에너지 세제개편 공청회와 관련해 경유세율을 인상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최 실장은 "공청회안이 확정되지 않았으나 확인 결과 경유 상대가격 인상의 실효성이 낮게 나타났다"면서 "정부는 경유세율을 인상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세먼지는 해외 기여분이 상당히 크고 유류 소비는 가격변화에 비탄력적인데다 세율 조정의 영향을 받지 않는 유가보조금 대상 차량이 있다"면서 "영세자영업자 부담이 늘어나는 부분 등 통합적으로 감안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기자들과의 일문일답.

▷ 현 정부에서는 경유세액을 올릴 계획이 없다는 것인가.
▶ 현재 결론은 경유세율 인상이 미세먼지 절감에 실효성이 매우 떨어진다는 것이다. 미세먼지 관련 수단으로서 경유세 인상은 고려할 의지가 없다.
▷ 용역 결과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나왔나. 경유 가격을 예컨대 125% 올렸을 때 대한 결과라든지.
▶ 조만간 공청회에서 나올 예정이라 확인해 줄 수는 없다. 전체적인 내용이 여러 시나리오로 다 (분석)해봐도, 경윳값 상대가격을 조정해봐도 미세먼지 감축 효과는 낮다고 나왔다.

▷ 문재인 정부에서 앞으로 에너지 상대가격 조정은 없다고 봐도 되나.
▶ 문재인 정부까지 언급은 적절하지 않다. 적어도 지난해 정부에서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의 일환으로 상대가격을 조정하겠다고 발표한 부분은 정부가 독자적으로 결정하는 것이 아니다. 용역을 통해 과학적으로 한 실효성 연구 결과를 검토하고, 공청회를 해서 의견 수렴하고자 했다. 그 결과 실효성 낮은 거로 나타났다. 그(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 일환으로는 경유 세액 인상 계획은 없다.

▷ 미세먼지와 관련한 앞으로의 계획은.
▶ 원래 경유 상대가격 조정의 큰 이슈는 미세먼지의 환경 영향이었다. 당시 대책 발표할 때도 관계부처 간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언론도 다양한 의견이었다. 그런 의견을 집대성하기 위해서 4개 국책연구기관이 공동 연구를 한 것이다. 연구 결과에 따라 정책을 추진한다.

▷ 교통에너지환경세가 일몰하는 2018년 말에는 상대가격을 조정해야 하지 않나. 사실상 유류세 조정인데. 그때 조정할 계획은 없나.
▶ 그것은 특별회계로서 연장 필요성을 검토해서 연장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다. 상대가격을 조정하겠다는 내용은 과거에도 없었다.

▷ 공청회 안이 확정되지는 않았는데도 경유세 인상 계획이 없다는 결론이 나오게 된 근거를 더 달라.
▶ 현재 미세먼지의 여러 요인 중 해외 기여분이 상당히 크다는 결론이다. 유류 소비는 가격변화에 비탄력적이라는 관점도 하나 있다. 세율 조정 영향을 받지 않는 유가보조금 대상 차량도 있다. 주된 요인은 유가보조금을 받지 않는 영세자영업자에 관해 부담이 늘어나는 부분을 통합적으로 감안한 결과가 아닌가 생각된다.

▷ 절차상 문제없나. 공청회도 없이 인상 안 한다고 결론을 내버리면 공청회를 할 이유가 없다.
▶ 공청회에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서 정부에 용역 결과를 제출하는 것이 정상적이다. 여러 보도가 나와 혼란이 발생했기에 급히 용역 결과를 확인했다. 그 결과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종합적으로 분석해도 경유세 인상의 실효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며칠 전이나마 미리 말해서 혼란 최소화하려는 취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