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민정이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서민정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0년 만에 방송출연이라니 너무나 떨리고 무섭고 긴장되면서도 그 순간이 정말 소중하고 감사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엄마로 아내로만 살다보니 나이 먹는 것도 모르고 10년이 지나는 것도 실감하지 못하다가 오랜만에 찾은 방송국 대기실에서 옛 생각이 떠올라 마음이 뭉클하고 시간이 많이 흘렀구나. 느껴져 눈물이 나는 걸 꾹 참았네요”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정말 몰라보실 줄 알았는데 기억해주셔서 정말 감사 또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라고 말을 맺었다.

서민정은 이날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감자튀김’으로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