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무능한 더불어민주당과 쩨쩨한 자유한국당의 소모적 전쟁으로 정치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국회 전면 정상화가 미뤄지는 데 대해 "사상

박주선 의원

최초의 추경 무산 위기에 국회가 작동 불능상태로 될까 봐 걱정"이라며 이렇게 비판했다.

그는 "5당 체제라는 황금 분할 구도를 적극 이용하지 못하는 민주당의 무능과 무전략이 아쉽다.

청와대와 정부를 이끄는 리더십은 찾을 수 없고 청와대 출장소, 청와대 나팔수만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당은 탄핵 화풀이를 그만하고 통 큰 정치로 화답해야 한다. 쩨쩨한 정치를 그만두고 민생과 국익을 위한 국회 정상화에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청와대를 향해 "안하무인으로 '코드 인사'를 밀어붙인다면 중대한 고비가 올 수밖에 없다는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드·보은인사로 참사가 계속되면 국민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온다. 인사청문회 대상도 안 되는 적폐 후보자를 자진해서 지명철회하라"며 이렇게 촉구했다.

그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격이다. 국방부는 복마전이 되고, 안보에 구멍이 날 것이 뻔하다"며 "비리 투성이인 후보자를 밀어붙이는 것은 협치 포기다. 국민을 무시하고, 야당을 짓밟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스스로 설정한 인사 5대원칙에 위반하는 후보를 왜 강행하려고 하는지 빠른 시일 내에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관련 업무에 매진하다 숨진 경기 포천시 한대성(49) 축산방역팀장에 대해 "안타까운 희생에 삼가 애도를 표한다"며 "반복되는 후진적 인재에 통탄을 금할 수 없다. 정부는 방역·방재 매뉴얼과 시스템을 재점검하고 선진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