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인두암 투병 중인 배우 김우빈이 사칭 SNS와 오보로 곤혹스러운 상황을 맞았다.

25일 한 매체는 "암투병 중인 김우빈이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근황을 전하는 사진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해당 사진에는 미술관에서 HOLLOW라는 글귀가 있는 그림 작품을 감상하는 김우빈의 모습이 담겼다.

그러나 이 인스타그램은 김우빈을 사칭한 네티즌이 운영하는 계정으로 확인됐다. 김우빈의 근황이라고 게재된 사진 역시 이미 과거에 공개된 사진이다.
팬들은 사칭 SNS와 확인되지 않은 글을 기사화 한 매체에 대해 분노를 표출했다.

이날 김우빈 소속사 싸이더스HQ는 "김우빈은 SNS 활동을 하지 않는다"며 "일부 팬들이 김우빈인 것처럼 게시물을 올려서 수차례 중단을 요구했었지만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해당 기사 역시 오보라고 밝혔다.

앞서 소속사 측은 "김우빈이 웨이보는 운영하고 있지만, 인스타그램 계정이 없다"며 "여러 번 인스타그램 삭제를 요구했음에도 응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김우빈은 지난 5월 비인두암 진단을 받고 약물과 방사선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