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홍욱 관세청장(57)이 지난해 관세청장에 취임한 후 최순실 씨(61·구속 기소)에게 식사를 접대하며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채널A는 검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본부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발언을 인용해 이같은 내용을 단독보도했다. 또 천 청장이 관세청장 임명을 앞두고 최 씨의 측근이었던 고영태 씨(41·구속 기소)와 비밀 면접을 본 사실도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채널A의 보도에 따르면 천 청장은 지난해 4월 말 서울 강남구 관세청 서울본부세관 근처 카페에서 고 씨와 만나 면접을 봤다. 이후 천 청장은 관세청장에 내정돼 같은 해 5월 25일 취임했다.
당시 관세청 출신인 천 청장 임명은 파격적으로 평가됐다. 관세청장은 대개 기획재정부 출신이 맡아 온 자리이기 때문이다. 천 청장은 관세청이 청와대에 추천한 3배수 후보에도 없었다.

천 청장은 취임 다음 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식당에서 최 씨를 만나 식사를 함께하며 "실망시켜 드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 청장은 검찰 조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모두 시인했다.

특수본은 최 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65·구속 기소)에게 천 청장 임명을 요청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