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라토르 180 효도르 미트리온 더블 다운 (사진=방송캡처)

종합격투기 최강자로 꼽혔던 효도르 예멜리야넨코(41·러시아)가 1분 만에 무릎을 꿇었다.

효도르는 지난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의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린 벨라토르 180 맷 미트리언(39·미국)과 헤비급 경기에서 1라운드 TKO 패배를 당했다.

경기 초반 탐색전을 벌이던 효도르와 미트리언은 육박전을 벌인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서로의 주먹에 맞고 동시에 쓰러졌다.

미트리언이 먼저 일어나 효도르에게 접근해 파운딩을 시작했고 심판은 경기 종료를 선언했다.

2000년대 중반 일본의 종합격투기 단체 '프라이드'에서 맹활약하며 '60억분의 1의 사나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던 효도르는 복귀전에서 패배하며 종합격투기 전적 36승 5패가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