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MBC '도둑놈, 도둑님' 14회 방송화면 캡처

'로코의 본좌'는 뭐가 달라도 달랐다.

지현우는 지난 25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 14회에서 장돌목 역을 맡아 '츤데레 로맨티시스트' 면모를 유감없이 뽐냈다.

장돌목은 어린 시절부터 친구였던 강소주(서주현 분)를 밤낮 없이 도우며 다른 남자를 향한 강소주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애썼다.

'올드미스 다이어리'부터 '메리대구 공방전', '천 번의 입맞춤', '인현왕후의 남자' 등 숱한 작품들에서 입증한 로맨스 연기가 빛을 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장돌목(지현우 분)은 천문그룹 홍일권(장광 분) 회장이 자신의 손자 이윤호(한재석 분)에게 페이퍼컴퍼니를 통한 편법 상속을 하려 한다는 사실을 눈치 챘다.

돌목은 관련 자료를 해당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수사관 강소주(서주현 분)에게 넘겼고, 소주의 팀이 벽에 부딪힐 때마다 익명의 의적 J로 변신해 도왔다.

강소주는 이 사건을 조사하면서 검사 한준희(김지훈 분)와 점차 가까워졌다. 학창시절에는 미처 몰랐던 소주에 대한 마음을 뒤늦게 깨달은 장돌목은 소주와 가깝게 지내는 준희를 질투했다.

한편 준희는 소주의 동창이자 학창시절 자신의 과외 제자였던 윤화영(임주은 분)과 검사-변호사 관계로 재회했다.

윤화영은 이윤호의 편법 상속 이슈가 불붙으면 그가 상속 라인에서 제외되고 자신에게 기회가 올 것이라고 여기고 관련 사건을 수사하는 한준희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다.

이런 속내를 모르는 한준희는 윤화영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장돌목(지현우 분)은 천문그룹 비리 사건을 캐기 위해 윤화영(임주은 분)을 이용했다. 돌목은 화영이 뭇남성의 시선을 즐긴다는 점을 간파하고 "눈이 호수 같네. 거기 퐁당 뛰어들어 헤엄치고 싶다"는 등의 멘트를 날리며 작업을 걸었다.
또 강소주가 한준희와 윤화영 사이에서 상처받을 것을 염려해 화영에게 준희에 대한 부분을 떠보기도 했다. 돌목은 "네 마음이 궁금한데? 너는 그 과외선생님 좋아해?"라며 노골적으로 화영의 마음을 흔들었다.

누구에게도 진짜 마음은 주지 않았던 화영은 돌목의 능숙한 작업에 녹아내리기 시작했다.

윤화영을 통해 한준희의 마음이 강소주에게 있지 않음을 파악한 장돌목은 "화영이를 좋아하면서 우리 소주한테 지분거렸다 이거네? 표리부동한 새끼"라며 이를 갈았다. 그리곤 다시 한 번 의적 J로 변신해 온라인 채팅으로 소주에게 "널 다시는 놓지 않을 거야(I'll never let you go back again)"라고 고백하는 등 마음을 표현했다.

강소주는 앞서 J로부터 천문그룹 돈세탁 관련 정보를 얻기 전 수사가 진척되지 않아 힘들어 했다.

돌목은 기운이 빠진 소주에게 힘을 불어넣어주기 위해 고급차를 렌트하고 소주가 일하는 곳으로 찾아가 드라이브를 즐겼다. 저녁 식사를 마친 뒤에는 소주와 단 둘이 맥주를 마시며 한준희에 대한 소주의 마음을 직설적으로 물어보기도 했다.

이처럼 장돌목은 낮에는 의적 J가 돼 강소주의 수사를 돕고 밤에는 학창시절부터 우정을 나눈 든든한 '남사친'이 돼 물심양면 소주를 위해 애썼다.

그간 여러 작품을 통해 로맨스 연기에 대한 남다른 호평을 이끌어냈던 지현우는 이번 작품에서도 그만이 가진 로맨틱한 분위기와 능청스런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에 설렘주의보를 발령했다.

특히 천문그룹 관련 수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신나하는 소주를 귀엽게 바라보는 장면에서는 꿀 떨어지는 것처럼 달콤한 눈빛 연기가 돋보였다.

J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는 소주에게 "니네 검사(한준희)가 좋아 J님이 좋아"라고 묻는 장면에서 지현우는 J일 때의 냉철한 얼굴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사랑에 빠진 돌목을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한준희(김지훈 분)와 장판수(안길강 분)가 재회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판수는 준희가 자신의 큰 아들 민재임에도 이를 알아보지 못 했고, 준희는 자신을 몰라보는 판수를 보곤 묘한 감정에 휩싸였다. 장돌목은 아직 한준희가 자신의 형이라는 걸 알지 못 하는 상황. 형과 연적 관계에 놓이게 된 장돌목의 추후 행보가 관심을 모은다.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소수의 기득권 세력들에게 통쾌한 치명타를 입히는 유쾌한 도둑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